'TA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03 스마트폰 (Smartphone) 이라는 것에 대한..
2009. 6. 3. 00:47

스마트폰 (Smartphone) 이라는 것에 대한..

스마트폰?
각종 대중매체나 인터넷 IT 커뮤니티에는
스마트폰이라는 단어가 끊임 없이 사용되고 있다.
휴대폰 제조사에서도 너도 나도 스마트폰 개발을 위한 경력채용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독립 부서를 신설하여 진행하며 스마트폰에 대한 신규 업무 도입안이나 검증 시스템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는 실정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일반 사용자들도 구글 안드로이드 윈도우 모바일 이라는 스마트폰에서 대표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OS 이름정돈 알고 어떻게 생겼는지도 할고 있다.

필자는 이와같이 화두가 되고 있는 스마트폰이란? 것에대한 의문을 풀어보고자 한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가장 가깝게 스마트폰이라는 것을 정의 해둔 것은 IDC 에서 발표한 아래와 같은 내용이다.
" 복합 모바일 기기는 음성전화 외에 3rd party 어플리케이션을 이기기 동작할 수 있도록 하는 고차원적 운영체제를 특징으로 한다. "
여기서 말하는 고차원적 운영체제란 다음과 같다.
가. 3rd Party 어플리케이션 동작 가능
나. 무선 네트워크와 관계 없이 동작
다. 다수의 어플리케이션 동시 동작

사실 스마트폰이라는 말은 마케팅요소에서 근원이 되는 단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들에게 좀더 효과적이고 새로운 폰이라는 것을 심어주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랄까? 일종의 요즘 스마트폰과 같이 이슈가 되고 있는 MID (Mobile Internet Device) 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MID도 따져보면 UMPC와 PMP사이에서 인터넷 디바이스의 효율성을
따져보면 UMPC라고도 통용해도 되는데 인텔에서는 LCD 사이즈를 가지고 9인치 이하여 MID다라는 정의를 쓰고 있다. 그런 점에서 보면 크게 차이가 나이 않는 것 같다.

말이 잠시 다른 쪽으로 흘렀는데 IDC 에서 말하는 스마트폰의 정의를 토대로 정리하자면 아래와 같다.


OS 및 단말기 제조사에서 배포한 SDK(개발 툴)을 가지고 제 3자가 OS 및 단말기에서 미리 지정해둔 영역에 대한 application 개발이 가능하여 제 3자가 END 유저에게 직접적인 공급이 가능한 구조를 가지는 모바일 시스템 이라고
정리를 할 수 있다.

본 내용으로 세미나를 진행할 때 참관자중 한명이 질문을 하였다. ' 그렇다면 JVM 으로된 3rd party사에서 만든 게임이나 컨텐츠를 다운받을 수 있는 기존의 RTOS와는 어떻게 다릅니까? '  이 질문에 대하여 명확한 대답을 내주지는 못했는 것 같다.  RTOS의 상용 어플리케이션은 경우 일반적으로 Java 로 이루어져 있다. Java 는 OS및 단말기 제조사에서 만든 SDK가 아니라 범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언어라고 설명하고자 햇으나 Java 기반의 플랫폼인 안드로이드를 생각하니 선뜻 정확한 답을 내지 못햇던 것 같다. 아마도 마케팅에 기반에서 시작된 단어 이다보니 시간이 갈수록 이 정의는 묘호해 지는 것 같다.

참 아니러니 하지만 애플의 OSX 나 안드로이드도 Mobile OS 라고 명명하고 사용하고 있지만 올해 뉴스를 보면 게임 콘솔이나 여러가지 소형 단말기에 이런 OS 들이 탑재되어 상용화를 앞두고 잇는 사실은 시스템의 경계를 허물고 있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어쨋던 현실에서는 제조사나 서비스 제공사등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모바일에 특화된 그리고 제조사의 SDK가 존재 하며 어플리케이션의 다중화 기반으로 동작하는 모바일 OS를 사용하는 단말기라고 단정짓고 운영하고 있다. 물른 2009년 여름 시기에서만 말이다.

<2008년 2Q mobile OS 출시 현황    자료출처 : 가트너>

명확한 자료를 찾을려고 했으나 2009년도 자료를 구하지 못해 2008년 2Q 상황에 대한 지표를 올린다. 이후 2009년도 1Q에서는 Apple 의 OSX 기반인 아이폰 북미잠식 삼성, LG등 major 제조사의 Windows mobile 제품 출시 및 
Android 출시에 따른 더 많은 Growth 상승 결과 값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제조사들이 스마트폰 출시 계획을 잡고 있다. 오늘 뉴스를 보니 '구글 안드로이드폰 올해 18종 내놓을 것”
기사 링크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905280227 이라는 내용을 접하게 되었다.
많은 제조사나 서비스 제조사에서도 스마트폰에 대해서 발 빠른 진행을 하고 있는 것을 새삼느끼고 있을 것이다.
왜? 스마트폰인가..? 물른 앞에서 말한 완성된 3rd party 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의 사용과 PC에서 쓰던 환경과 유사하게 범용적인 사용을 하고자 하는 사용자 갈망에 대한 반영이 크겠지만 모바일 단말 제조 입장에서 보면
다음과 같다.


단말기 제조사 입장에서는 후에 H/W 나 S/W에 대한 내용으로 포스팅하겠지만 높은 단말 성능을 구성할 수 있고
개발 시간이 단축된다.
물른 지금 각 제조사에서 스마트폰 개발을 위해서 많은 인력들이 들어가고 있다.
개발 측면에서 보면 더욱이 초기 시스템을 구축하느라 OS 포팅및 안정화 그리고 각 업체마다의 특색을 살리는 UI 구성등에 초점을 나눌 수 있겠지만 초기/안정화 단계가 들어서면 지금보다 더 빠른 단말기 출시들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H/W 설계나 포팅과 안정화 UI 구성이 쉽게 생각하는 것은 절대 아니란 것을 명시하고 싶다.
하지만 제조사의 기술 안정화가 되면 우리가 쉽게 생각하는 레고와 같은(너무 쉽게 말하는 걸까요.?) 모듈화가
될 것으로 판단하다. 물른 제조사가 OS만 달랑 구성하고 간단한 제조사 프로그램만 넣는다는 가정하에 말이다.
그러다보니 개발 시간이 단축된다.

이건 번외적인 내용인데 예전 RTOS 같은 경우는 각 기능별로 UI 및 Application 팀들이 구성되어 졌다.
아래는 스웨덴의 UI 솔루션 회사인 TAT의 UI 솔루션이다. 모든 OS에서 구동이 가능하도록 XML 기반의 UI 시스템이다. 즉 안정되게 OS포팅된 단말기에 특화적인 UI를 구성하는 시스템이다.


TAT : http://www.tat.se/conceptlab/


즉 RTOS 에서의 모듈을 추가 하게 되면 Driver 단에서 L1 / MMI 까지 이벤트들 처리해주고 타 모듈과 Link 해주고 사용하는 Application 에서의 GUI를 꾸며주던 것과 달리 모듈에 대한 Driver와 OS를 연결해주고 이벤트 처리 후
OS에 포함된 해당 모듈의 Application을 활성화 해주고 이런 UI Engine 만 올려주면 스마트폰이 완성된다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여담으로 이렇게 되면 지금 상황에 모바일 개발자가 가야할 길이라는 것이 조금 변동이 되겠네요..
포팅이나 하위 layer 파트와 3rd Party 나 디자인 직종이 더욱 대접을 받는 시대가 다가올듯

어플리케이션 개발시장이 3rd Party중심적으로 돌아가면서 사용자들에게 보다 많은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는 시장이 형성이 되며 서비스 제공사에서도 예전의 멀티미디어 컨텐츠 다운로드나 WAP 데이터 요금징수를 통한 부가서비스 제공에서 더 많은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PC에서 운영하는 부가서비스등을 모바일로 이식하여 운영할 수 있다. 이부분은 통신사에게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일 지도 모른다.  하반기 단말에 보면
Wibro나 Wi-fi 탑재 단말기등이 대거 출시할 예정으로 잡혀 있다. 해당 네트워크를 통한 VOIP등을 사용자들에게 막을 수도 있겠지만 기존의 음성통화 시장이 위축될 것은 뻔한 일이기 때문에 더 많은 부가서비스를 창출해내지 못하면 절대 안된다. 물른 소량의 음성통화요금이나 무선네트워크 제공으로 명맥을 유지할 수 있겠지만 기업이란 끊임없는 부가가치를 창출해내어야만 하는 곳인것이 사실이다.

제조사와 사용자들에게 + 되는 시장임은 틀림없는 것으로 보인다.

자 이제 무엇을 보고 달려가야 할 것인가...?


 

'IT & 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내 아이폰 4G 도입..... 과연..?  (1) 2010.03.11
왜 스마트폰을?  (2) 2009.08.10
스마트폰 (Smartphone) 이라는 것에 대한..  (0) 2009.06.03
Trackback 0 Comment 0